레인엔티얼즈 올드팝 까페
 

 

RainandTears.net > 빗소리 음악소리
2008-12-08 17:27:17
본문메일보내기


비가 내리는 날이면 - 윤석구



오늘처럼
이렇게 비가 내리는 날이면
나는 무작정
그대의 따스한 손을 잡고
빗속을 걷고 싶습니다.

비닐우산의 작은 공간 속에
나란히 걷는 것도 좋고
우산이 없어
비에 젖어도 좋습니다.

당신과 함께
거닐 수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내게는 행복한 순간이기에
무작정 빗길을 걷다가
한기가 느껴지면
한적한 찻집에 들어가
따뜻한 찻잔을 사이에 두고
보고 싶은 얼굴을 마주하고
아무 말 없이 함께 있다는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저는 좋겠습니다.

다행히도
카페에 음악이 있어서
당신이 좋아하는 노래를 들을 수 있고
넓은 유리창을 타고 흐르는 빗물 속에
눈물로 보낸 세월의 아픔도 함께
부서져 내리는 순간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처럼
이렇게 비가 내리는 날에는
당신의 손을 다정히 잡고서
부드러운 당신의 눈빛 속에
한없이 젖고 싶습니다.

조회 : 2,468
코멘트() 닫기
목록보기 삭제하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