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엔티얼즈 올드팝 까페
 

 

RainandTears.net > 빗소리 음악소리
40대의 비 오는 날(앉은뱅이 거지)& 산울림 - 도시에 비가 내리면 2002-05-05 01:04:42
홈페이지 본문메일보내기





***지금 나오는 곡은 산울림 - 도시에 비가 내리면입니다..
음악이 나오지 않으시는 분은 여기를 클릭해보세요^^



40대의 비 오는 날(박완서)

    앉은뱅이 거지

  비가 오는 날이었다. 요즈음은 꼭 장마철처럼 비가 잦다.
청계천 5가 그 악마구리 끓듯하는 상지대도 사람이 뜸했다.
버젓한 가게들은 다 문을 열고 있었지만 인도 위에서 옷이나 내복을 흔들어 파는
싸구려판, 그릇 닦는 약, 쥐잡는 약, 회충약 등을 고래고래 악을 써서 선전하는 약장수,
바나나나 엿을 파는 아줌마들의 모습이 보이지 않아 인도가 텅 빈 게 딴 고장처럼 낯설어 보였다.
이 텅 빈 인도의 보도 블록을 빗물이 철철 흐르며 씻어내리고 있어 지저분한
노점상도 다 빗물에 떠내려간 것처럼 느껴지기도 했다.
그런데 딱 하나 떠내려가지 않는 게 있었다. 앉은뱅이 거지였다.
나는 한 달에 두어 번씩은 그 곳을 지나칠 일이 있었고, 그 때마다 그 거지가
그 곳 노점상들 사이에 앉아서 구걸하는 걸 봤기 때문에 그 거지를 알고 있었다.
그 날 그는 외톨이였고 빗물이 철철 흐르는 보도 블록 위에 철썩 앉아 있는
그의 허리부터 발끝까지의 하체가 물에 홈빡 젖어 있는 건 말할 것도 없었다.
그래도 한 손으론 비닐 우산을 펴들어 머리를 빗발로부터 가리고 한 손은
연방 행인을 향해 한 푼만 보태 달라고 휘젓고 있었다. 나는 전에 그를 봤을 때
각별하게 불쌍히 본 적도 없었고 그가 앉은뱅이라는 것조차 믿었던 것 같지가 않다.
앉아서 주춤주춤 자리를 옮기는 것도 봤고, 앉아서 다니기 편하게 손에다
슬리퍼를 꿰고 있는 것도 봤지만 그게 반드시 앉은뱅이란 증거가 될 순 없었다.
허름한 바지 속의 양다리는 실해 보였고 아마 아침엔 걸어나와 온종일 저렇게
흉물을 떨다가 밤이면 멀쩡하니 털고 일어나 걸어들어가겠거니 하는 추측을 자연스럽게
할 수 있을 만큼 나는 약아 빠졌달까, 닳아 빠졌달까 그렇게 되어 있었다.
그 날도 물론 그가 앉은뱅이란 증거는 아무것도 없었다. 앉은뱅이가 아니란 증거
또한 없었다. 그냥 빗속의 모습의 충격적으로 무참했다.
찬 빗물에 잠긴 누더기 속의 하체가 죽어 있는 물건처럼 보였고 그래서 행인을
향해 휘젓고 있는 한쪽 손이 비현실적이리만치 끔찍하게 느껴졌다.
나는 한순간 무참한 느낌으로 숨이 막히면서 가슴이 찢어지는 듯한 통증을 느꼈다. 그리곤 잠시 어쩔 줄을 몰라했다.
부끄러운 얘기지만 거리에서 거지에게 돈을 주어 본 일이 거의 없었다.
한 겨울에 벌거벗고 울부짖는다거나 끔찍한 불구라든가 너무 늙었거나 해서
도와 주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나게 가엾은 거지를 보고 주머니를 뒤적이다가도
문득 마음을 모질게 먹고 그냥 지나친다. 이렇게 마음을 모질게 먹는 데는
그럴 만한 이유가 없는 건 아니다.
그 날도 나는 빗속의 거지 앞에서 핸드백을 열려다 말고 이 거지 뒤에 숨어 있을
번들번들 기름진 왕초 거지를 생각했고, 앉은뱅이도 트릭이란 생각을 했고,
빗물이 콸콸 흐르는 보도 위에 저렇게 질펀히 앉았는 것도 일종의 쇼란 생각을 했고,
그까짓 몇 푼 보태주는 것으로 자기 위안을 삼는 것 외에,
도대체 무엇을 해결할 수 있나를 생각했다.
요컨대 나는 내 눈앞의 앉은뱅이 거지에 대해 아무것도 알고 있지를 못하면서 거지라는 것에 대한
일반적이고 피상적인 예비 지식을 갖출 만큼 갖추고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그 예비 지식 때문에 나는 거지조차 믿을 수 없었던 것이다.
내 눈으로 확인한 그의 비참조차 믿을 수 없었던 것이다. 마치 속아만 산 사람처럼,
정치가의 말을 믿지 않던 버릇으로, 세무쟁이를 믿지 않던 버릇으로,
외판원을 믿지 않던 버릇으로, 장사꾼을 믿지 않던 버릇으로 거지조차 못 믿었던 것이다.
그 날 일을 생각하면 지금도 통증과 함께 자신에 대한 혐오감을 누를 수 없다.
믿지 못하는 게 무식보다도 더 큰 죄악이 아닌가도 싶다.
거지에 대한 한두 푼의 적선이 거지를 구제하기는커녕 이런 적선이 있기 때문에
근본적인 구제책이 늦어져 거지가 마냥 거지일 뿐이라는 제법 똑똑한 생각을
요즈음은 어린이까지도 할 줄 안다. 사람들이 갈수록 더 똑똑해지고 있다.
그럴수록 불쌍한 이웃을 보면 이런 똑똑하고 지당한 이론 대신 반사 작용
겨울철의 뜨뜻한 구들장이 그립듯이 그리워진다. 나이를 먹고 세상 인심 따라
영악하게 살다 보니 이런 소박한 인간성은 말짱하게 닳아 없어진 지 오래다.
문득 생각하니 잃어버린 청춘보다 더 아깝고 서글프다.
자신이 무참하게 헐벗은 것처럼 느껴진다.

조회 : 2,958
코멘트(0) 닫기
산울림___도시에_비가_내리면.wma | 0 Byte / 744 Download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보기 삭제하기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395   가을비... & 도쥐직 오센니 / 가을비 8 mz 2004-10-29
 40대의 비 오는 날(앉은뱅이 거지)& 산울림 - 도시에 비가 내리면  2002-05-05
393  Jorge Fernando - chuva 비(rain) 5 박헌중 2009-04-25
392  Rain(Uriah heep) & 음악과 노래 가사.. 1 2002-07-14
391  Rhythm Of The Rain Sung& 곡의 가사와 함께..  2002-04-07
390  가끔은 비 오는 간이역에서 은사시나무가 되고 싶었다(이정하)& Demetrius - o ritmo da chuva(Rythmn of the rain)  2002-04-23
389  가는 비 온다  비오는낭구 2008-04-02
388  가는 비 온다 (기형도) & Led zeppelin ( The rain song)  rainandtears 2002-02-07
387  가랑비와 기억처럼 사라져 간 사람들 사이(김경린)-레인이가녹음한 빗소리..  rainandtears 2002-02-07
386  가뭄에 단비  2015-03-25
385  가을 그리고 비-정옥영 1 2005-07-03
384  가을 밤 빗소리& Commadores - Rainforest  2002-05-28
383  가을 빗소리(박화목) & 가을비 우산 속 ( 경음악 ).  2002-07-21
382  가을, 빗방울꽃-김혜경  2007-12-23
381  가을날의 빗방울 연가-전현숙  2007-12-23
380  가을비 (사가 노부유키)  2003-01-01
379  가을비 오는 날은(이순) & Daydream-Rainy Sunday  2002-09-16
378  가을비 오는 날을 위하여(양영길) & Moody Blues-Forever Autumn  2002-09-16
377  가을비 山中秋雨  2015-03-25
376  가을비(권현영) & Peggy lee - september in the rain  2002-04-04
목록보기
12345678910다음 맨끝
Copyright 1999-2022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