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엔티얼즈 올드팝 까페
 

 

RainandTears.net > 빗소리 음악소리
당신도 비를 좋아하시나요? Do You Like The Rain(Rod McKuen) 2002-03-28 21:14:12
홈페이지 본문메일보내기



**걍 비에 관한 과학적인 명칭들을 한번 생각해봤어요^^
내가 무지 좋아하기에 나를 무지 애타게 만드는 비란 넘이 과연 어떤것일까
하고 말이져..ㅎㅎㅎ^^음..오늘은 지우가 좀 내렸슴 좋겠는걸^^헤헤^^
**지금 나오는 곡은 Do You Like The Rain - Rod McKuen 입니다..
음악이 나오지 않으시는 분은 여기를 클릭해보세요^^
당신도 비를 좋아하시나요?? ^^

***비의 종류는 기온, 내리는 방법, 강도, 계절, 얼음과의 섞임 상태에 따라
    아래와 같이 분류된답니다..  
    비는 구름속에서 만들어진 빗방울이 지표에 내리는 현상을 말하죠^^

***그럼 빗방울이란?
  구름 입자 중에서 반지름이 약 100마이크로미터(0.1mm)이상의 큰입자를
  빗방울 이라고 한다. 단 반지름은 2~3mm가 되면 빗방울은 분열하므로,
  상한은 이 정도이다.

***어떻게 내리는가에 따른 명칭!!!



임우-며칠동안 비가 내렸다 그쳤다하는 일련의 비. (장마)

지우-몇시간 동안 계속해서 축축하게 내리는 비.

강우-단시간에 다량으로 내리는 비.

호우-시간은 짧지 않으나, 우량으로 내리는 비.

집중호우-아주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심하게 내리는 것.

이슬비-주로 축축하게 내리는 비로 대개 지름 0.2~0.5mm크기.

추우-지름 1~4mm 정도의 주룩주룩 내리는 가을비.

우박-녹기 시작한 얼음입자나 눈조각이 섞여 있는 비.

백우-여름 오후에서 저녁까지 갑자기 하늘에 먹구름이 끼며
       세차게 내리다 그치는 소나기

지나가는 비-초겨울에 갑자기 내리는 비

천루-하늘에 구름이 없는데도 내리는 비   여우 시집가는 날

이루-황사가 섞인 비

흑우-매연이 섞인 비


***비의 세기에따른 명칭***

약한비-시간당 3mm 미만

보통비-시간당 3~15mm 정도

강한비-시간당 15mm 이상



조회 : 3,095
코멘트(0) 닫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보기 삭제하기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355  그리움이 길이 되어 - 이정하 1 2005-07-11
354  그토록 많은 비가 - 류시화 1 2005-07-11
353  기분이 좋아지는 비 이야기 & Over The Rainbow(Eva Cassidy)  2002-11-20
352  꽃비-홍수희  2009-03-08
351  나의 소망이 빗방울처럼-이해인  2007-12-23
350  나즉히 비구름 내려와(김평엽) Byrds-See The Sky About To Rain  rainandtears 2002-02-07
349  남쪽에 내리는비-임동확  2007-08-04
348  내 눈물 비가 되어 (하인리히 하이네) & Rain and Tears(Giovanni marradi)  2003-01-01
347  내 속의 가을(최영미) & Bobby Goldsboro - Autumn Of My Life  2002-09-16
346  내게로 오는비 -어제 오늘 서울은 雨 요일  2009-05-12
345  내마음에 비가 내린다(베르네르) & Elvis_Presley (Summer Kisses, Winter Tears)  2002-02-17
344  너를 보내고-왕권 & Golden Trumpet Mood Tu Ten Vas(너는떠나고) 2 2004-09-16
343  누군가를 만난 외로움(신청환) & 빗속을 둘이서(강촌사람들)  2002-07-14
342  늙은 비의 노래-마종기  2007-11-27
341  다시 비를 맞고 싶다 (황숙희기자)& Somewhere Over The Rainbow/What A Wonderful World (Israel Kamakawiwo'ole)  2002-07-08
 당신도 비를 좋아하시나요? Do You Like The Rain(Rod McKuen)  2002-03-28
339  동행(김영천) & 비의 연인들(김형언)  2002-09-27
338  또 비가 오면 -이성복  2007-11-27
337  마른 잎 두드리는 빗방울 하나-프란시스 잠  2008-10-05
336  목소리만 비에 젖는다 (강인한) & Johnny Nash (I Can See Clearly Now The Rain Is Gone)  rainandtears 2002-02-07
목록보기
12345678910다음 맨끝
Copyright 1999-2022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