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엔티얼즈 올드팝 까페
 

 

RainandTears.net > 빗소리 음악소리
비가 와도 젖는 者는-오규원 2008-10-05 18:00:42
홈페이지 본문메일보내기


              비가 와도 젖는 者는

                      강가에서

                      그대와 나는 비를 멈출 수 없어

                      대신 추녀 밑에 멈추었었다

                      그 후 그 자리에 머물고 싶어

                      다시 한 번 멈추었었다

                      비가 온다. 비가 와도

                      江은 젖지 않는다

                      나를 젖게 해 놓고, 내 안에서

                      그대 안으로 젖지 않고 옮겨가는

                      시간은

                      우리가 떠난 뒤에는

                      비 사이로 혼자 들판을 가리라.

                      혼자 가리라 江물은 흘러가면서

                      이 여름을 언덕 위로 부채질해 보낸다

                      날려가다가 언덕 나무에 걸린

                      여름의 옷 한 자락도 잠시만 머문다

                      漁族은 강을 거슬러 올라

                      하늘이 닿은 지점에서 일단 멈춘다

                      나무, 번뇌, 날짐승 이런 이름 속에

                      얼마 쉰 뒤

                      스스로 그 이름이 되어 강을 떠난다

                      비가 온다. 비가 와도

                      젖은 者는 다시 젖지 않는다

                                        오 규원

조회 : 2,384
코멘트(0) 닫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보기 삭제하기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335  우리들의 우산-김종해  2008-11-27
334  겨울비-이외수  2008-11-27
333  비 오는 날에-정희성  2008-11-27
332  별이 지면 내리는 비-권영우  2008-10-31
331  저녁비-조정권  2008-10-05
330  비에도 그림자가 있다-나희덕  2008-10-05
329  비 온 뒤아침 햇살-유승도  2008-10-05
 비가 와도 젖는 者는-오규원  2008-10-05
327  비-이형기  2008-10-05
326  비-김남주  2008-10-05
325  빗소리-박건호  2008-10-05
324  소나기-전남진  2008-10-05
323  거리에 가을비 오다-이준관  2008-10-05
322  마른 잎 두드리는 빗방울 하나-프란시스 잠  2008-10-05
321  비가 오는 날에-이혜리  2008-10-05
320  비 오는 날의 명상 -김용궁  2008-10-04
319  오히려 비 내리는 밤이면-조병화  2008-10-04
318  비-김미선  2008-10-04
317  오늘은비-김미선  2008-10-04
316  억수비-박용래 1 2008-05-18
목록보기
12345678910다음 맨끝
Copyright 1999-2024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