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엔티얼즈 올드팝 까페
 

 

RainandTears.net > 빗소리 음악소리
비-이형기 2008-10-05 17:59:10
홈페이지 본문메일보내기


                         

                            적막강산에 비 내린다

                            늙은 바람기

                            먼 산 변두리를 슬며시 돌아서

                            저문 창가에 머물 때

                            저버린 일상

                            으슥한 평면에

                            가늘고 차운 것이 비처럼 내린다

                            나직한 구름자리

                            타지 않는 일모日募

                            텅 빈 내 꿈의 뒤란에

                            시든 잡초 적시며 비는 내린다

                            지금은 누구나

                            가진 것 하나하나 내놓아야 할 때

                            풍경은 정좌하고

                           산은 멀리 물러앉아 우는데

                           나를 에워싼 적막강산

                           그저 이렇게 빗속에서 저문다

                           살고 싶어라

                           사람 그리운 정에 못 이겨

                           차라리 사람 없는 곳에 살아서

                           청명과 불안

                           기대와 허무

                           천지에 자욱한 가랑비 내리니

                           아 이 적막강산에 살고 싶어라

                                          이 형기

조회 : 2,145
코멘트(0) 닫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보기 삭제하기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335  우리들의 우산-김종해  2008-11-27
334  겨울비-이외수  2008-11-27
333  비 오는 날에-정희성  2008-11-27
332  별이 지면 내리는 비-권영우  2008-10-31
331  저녁비-조정권  2008-10-05
330  비에도 그림자가 있다-나희덕  2008-10-05
329  비 온 뒤아침 햇살-유승도  2008-10-05
328  비가 와도 젖는 者는-오규원  2008-10-05
 비-이형기  2008-10-05
326  비-김남주  2008-10-05
325  빗소리-박건호  2008-10-05
324  소나기-전남진  2008-10-05
323  거리에 가을비 오다-이준관  2008-10-05
322  마른 잎 두드리는 빗방울 하나-프란시스 잠  2008-10-05
321  비가 오는 날에-이혜리  2008-10-05
320  비 오는 날의 명상 -김용궁  2008-10-04
319  오히려 비 내리는 밤이면-조병화  2008-10-04
318  비-김미선  2008-10-04
317  오늘은비-김미선  2008-10-04
316  억수비-박용래 1 2008-05-18
목록보기
12345678910다음 맨끝
Copyright 1999-2021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