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엔티얼즈 올드팝 까페
 

 

RainandTears.net > 빗소리 음악소리
비 오는 날에 오는 저녁(하종오) & Simon Butterfly의 Rain Rain Rain 2003-06-12 23:52:31
홈페이지 본문메일보내기



지금 나오는 음악은 Simon Butterfly의 Rain Rain Rain 입니다..
♬음악이 나오지 않거나 Down 받으실 분은  이곳을 꾸~욱 눌러주세요^^


비 오는 날에 오는 저녁

비가 오는 날에도 저녁은 오네..
비가 등꽃을 때리면 저녁은 등꽃을 감싸네
묵정밭 보이는 마루에 앉아서 밥 먹다가 눈 깜박이네.
꽃잎들 폴폴폴, 다시는 수저 들지 못하겠네
입가심도 하지 않고 등나무 밑으로 가서 어스름에 젖는 빗방울에 젖어
빗방울에 젖는 어스름에 젖어 낙백(落魄) 심년 보네..
비가 오는 날에도 저녁은 오네
비가 밭으로 스며들면 저녁은 밭으로 내려앉네
빗물 고이면 일이 년 전에는 거름 묻은 아랫도리옷 빨고 삼사 년 전에는 삽자루 닦고
팔구 년 전에는 물길 트고 십 년 전에는 다른 곳에서 싸우며 밥그룻 씻었네.
밤 되기 전에 묵정밭 물끄럼 보다 비 그치면 갈아엎고 뿌릴 풋나물 씨앗값 속셈하네..
비가 오는 날에도 저녁은 오네..
비가 마당으로 흐르면 저녁은 마당에 가만히 있네
빈 주머니에 손 넣고 마당 걷네. 해마다 알곡 거두어 들여도
늘 비가 있던 집안 구석구석에 간만에 차고 넘치는 빗소리 듣네.
저녁도 가득하여서 어둠 출렁거리며 내쉬는 가쁜 숨소리 듣네..
가슴 흥건하여서 마루에 올라앉네..
비가 오는 날에도 저녁은 오네.
비가 처마 아래로 떨어지면 저녁은 처마 위로 올라 가네.
밥상 들고 집안으로 들어가 전등 켜네..
적막이 훤하니 그걸 낙백한 은둔자의 전 재산으로 알아서 빗물이
집 떠받들고 어둠이 집 드네..몸 가누지 못해 다신 비도 보지 못하고
저녁도 보지 못하고 일찍 잠드네..

하종오
조회 : 3,174
코멘트(0) 닫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보기 삭제하기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235  빗소리(장석남) & Pouring rain(Raymond Vincent)  2003-10-31
234  소나기 내린다(이대흠) & 비오는날의 고백(문홍수)  2003-10-08
233  비 개인 아침(이복현) & 3 2003-07-02
232  소나기(이복현)  2003-07-02
231  한밤중의 비(이복현) & Jerry Murad - Ebb tide  2003-07-02
230  저 비 (권대웅) & Giovanni Marradi 의 Ghost 3 2003-06-16
229  봄비(김재진) & Roxette의Kept the Rain Falling Down On Me 1 2003-06-13
228  장마(김재진) & Blue Rodeo 의 Rain Down on Me 1 2003-06-13
227  비 오는 날(하종오) & Alain Barriere 의 Un Poete 1 2003-06-13
 비 오는 날에 오는 저녁(하종오) & Simon Butterfly의 Rain Rain Rain  2003-06-12
225  비 뿌린 도시를 지나(정용갑) & Gone The Rainbow  2003-06-12
224  빗소리(정용갑) & Pocketful Of Rainbows  2003-06-12
223  비 젖은 숲에서 돌아와(이면우) & Rain(Martin Stephanson And TheDaintees) 3 2003-05-19
222  비 지나가는 저수지(문태준) & Fall Like Rain(Eric Clapton)  2003-05-14
221  비(김지하)  2003-05-07
220  빗점(김지하)  2003-05-07
219  빗소리(김지하) & 진짜 빗소리^^ 2 2003-05-07
218  비 오는 날(천양희) & 바이올린 소나타 제 5 번 "봄" 3 2003-05-04
217  빗소리(박영근) & Rain (Neil Zaza)  2003-04-30
216  폭우 (박영근) & Art Garfunkel & James Taylor-Crying In The Rain  2003-04-30
목록보기
12345678910다음 맨끝
Copyright 1999-2022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