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엔티얼즈 올드팝 까페
 

 

RainandTears.net > 빗소리 음악소리
비가 내리는 날이면-윤석구 2008-12-08 17:27:17
홈페이지 본문메일보내기


비가 내리는 날이면 - 윤석구



오늘처럼
이렇게 비가 내리는 날이면
나는 무작정
그대의 따스한 손을 잡고
빗속을 걷고 싶습니다.

비닐우산의 작은 공간 속에
나란히 걷는 것도 좋고
우산이 없어
비에 젖어도 좋습니다.

당신과 함께
거닐 수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내게는 행복한 순간이기에
무작정 빗길을 걷다가
한기가 느껴지면
한적한 찻집에 들어가
따뜻한 찻잔을 사이에 두고
보고 싶은 얼굴을 마주하고
아무 말 없이 함께 있다는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저는 좋겠습니다.

다행히도
카페에 음악이 있어서
당신이 좋아하는 노래를 들을 수 있고
넓은 유리창을 타고 흐르는 빗물 속에
눈물로 보낸 세월의 아픔도 함께
부서져 내리는 순간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처럼
이렇게 비가 내리는 날에는
당신의 손을 다정히 잡고서
부드러운 당신의 눈빛 속에
한없이 젖고 싶습니다.

조회 : 2,788
코멘트(2) 닫기
목록보기 삭제하기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355  비 오는 날의 재회-최승자  2009-03-08
354  비야,비야-성혜린  2009-03-08
353  꽃비-홍수희  2009-03-08
352  비 오는날 국수를 먹는 모임-김지수 1 2009-03-01
351  비를 기다리며 술을 마셨다/이외수  2009-02-22
350  비 오는 날-홍인숙  2009-02-15
349  비를 닮은 사람들 2 2009-02-13
348  비에게 가서 말하라-김종제  2009-02-13
347  비 가는 소리-유안진  2009-02-10
346  비는 아직도 내리는가-홍금희  2009-02-05
345  봄비가 내립니다-김하인  2009-02-05
344  은행나무 아래서우산을 쓰고-원재훈 2 2009-01-28
343  우산 없이 비를 맞는다-황금찬 2 2009-01-19
342  빗방울까지도 두려워하면서.. 2 2008-12-15
 비가 내리는 날이면-윤석구 2 2008-12-08
340  비가 오면-안희선  2008-12-08
339  비에 젖은 서울역-신경림  2008-12-04
338  비는 줄창 내리고-박정만  2008-12-04
337  비 오는 날은 참 좋다 中  2008-12-03
336  계절별 비 하이쿠 4 청율 2008-12-02
목록보기
12345678910다음 맨끝
Copyright 1999-2022 Zeroboard